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4·19 학생의거와 이승만 대통령

▲ 이성재

(사)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 이사

전주이씨 대동종약원 고문

■ 3·15 정부통령 선거, 그날의 상황
1960년 4월 19일!
이날은 4·19학생의거로 국내 치안이 극도로 악화되어 정부에서는 비상계엄령을 선포하였다.
필자는 당시 수도권에 근무하는 육군 헌병 초급장교의 신분으로 직접 치안 확보에 나서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었다.
지금까지 3·15 부정선거로 알려진 1960년 3월 15일은 대한민국의 제4대 대통령과 부통령을 뽑는 날이었다.
당시 여당인 자유당에서는 대통령 후보에 이승만, 부통령 후보에 이기붕을, 제1야당인 민주당은 대통령 후보에 조병옥, 부통령 후보에 장면을 내세웠다.
그러나 신병 치료 차 미국으로 건너간 민주당의 조병옥 대통령 후보는 월터리드 육군병원에서 위암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회복되지 않아 선거를 한 달 앞둔 2월 15일 애석하게도 이역만리 미국 땅에서 영면하고 말았다.
선관위에 후보등록을 마친 대통령 후보가 유고일 때 후보가 변경등록을 할 수 없도록 되어 상대 대통령 후보가 없는 이승만 후보로서는 사실상 제4대 대통령 당선이 확실한 상황이었으므로 3·15 정부통령 선거는 이기붕과 장면간의 부통령 대결이 되고 말았다.
1956년 제2대 부통령 선거에서 장면에게 패한바 있는 이기붕 후보는 자유당 강경파와 선거 주무부서인 내무부장관 최인규, 치안국장 이강학 등이 합세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는 목표 아래 선거절차를 진행하였다.

■ “불의 보고 일어나지 않는 백성은 죽은 백성”
선거 결과 이기붕 후보는 830만 표를 얻어 180만 표를 얻은 장면 후보를 무려 650만 표 차이란 압도적인 승리로 끝났으나 부정선거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억누를 수는 없었다.
당시 국회의장이던 이기붕은 부정선거의 죄과를 감당하지 못해 1960년 4월 28일 부인 박마리아, 장남 이강석(육군대위), 차남 이강욱(연세대 재학)과 함께 일가족 자결의 비극적인 길을 택했다.
이기붕의 심복으로 부정선거를 진두지휘 했던 최인규 내무장관 역시 사형선고를 받고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당시 국무원 사무국장 신두영(훗날 감사원장 역임)의 국무원 속기록에 의하면 3·15선거 한 달이 되도록 부정선거의 진상을 알지 못하였던 연로하신 이승만 대통령은 시국이 소란한 것을 눈치 채고 4월 12일 국무회의에서 국무위원들에게 “혹시 선거가 잘못되었다고 들은 일이 없는가?”라고 하문하였으나 국무위원 그 누구도 사실을 보고 드리지 않았다.
이 대통령은 국무위원들의 행색을 보고 “가기이방(可欺以方)이라, 나를 속이는 짓이다. 긴급하고 옳다고 생각하는 것은 내가 사면(辭免·대통령직을 면직한다는 뜻)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이미’ 4·19의거 7일 전인 4월 12일 국무회의에서 대통령직 하야의 뜻을 밝혔다.
인의 장막에 둘러싸여 부정선거의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이 대통령은 “불의를 보고 일어나지 않는 백성은 죽은 백성”이라며 시위에 나섰던 학생들을 치하하고 병원으로 부상 학생을 찾아가 “내가 맞아야 할 총알을 너희가 맞았다”며 서러워하였다.
한국 정변의 소식을 접한 중국의 장개석 총통은 이승만 대통령에게 위로의 서한을 보냈는데 이를 받아본 이승만 대통령은 답신에서 불의에 항거하는 학생이 있는 우리나라는 결코 장래가 촉망된다는 회신을 하였다.
이승만 대통령은 1960년 4월 26일 대통령직 하야성명 후 전용차를 마다하고 도보로 경무대를 나와 사저인 이화장(梨花莊)으로 향할 때 이 광경을 본 국민들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 민족사적 정통성 훼손해선 안 돼…
사저 이화장에 칩거하던 85세의 노지도자 이승만 박사는 험난한 정국과 노령 탓으로 건강이 악화돼 1960년 5월 29일 영부인 프란체스카여사와 독립운동을 하던 하와이로 요양 차 떠났다.
요양하던 이 박사는 영부인 프란체스카 여사와 새로 맞은 아들 이인수 그리고 교민과 제자들의 보살핌을 받으면서도 “호랑이도 죽을 때는 제 굴에서 죽는다며 사랑하는 내 조국 내 동포 옆에서 생을 마치겠다”고 귀국을 서둘렀지만 당시 군사정권의 저지로 뜻을 이루지 못하고 1965년 7월 19일 한 많은 90세를 일기로 하와이 마우날라니 요양원에서 서거하였다.
이 대통령의 유해는 아들처럼 사랑한 6·25 당시 미8군 사령관 밴프리트 대장이 주선한 미군 수송기편으로 아들 이인수와 밴프리트 장군이 모시고 7월 23일 15시 김포공항에 안착하였다.
동서고금(東西古今)을 통해 독재자가 스스로 물러난 역사는 없었다.
4·19의거 50여 년이 지난 오늘날 시리아 사태만 보더라도 이를 입증하고도 남는다.
공(功) 8, 과(過) 2로 평가받는 우남 이승만대통령을 언제까지 독재자로 매도만 할 것인가!
독일의 아데나워 수상은 14년을 집권하였으며 중국의 모택동은 문화혁명 때 자국민 5천만 명을 죽음으로 몰아넣었지만 독재자 살인마로 부르기 보다는 오히려 국부로 추앙하고 있다.
이승만 박사가 없었다면 대한민국은 없다. 4·19정신은 바로 이승만 박사의 건국정신이다.
늦었지만 이제 우리는 더 이상 이승만 대통령을 폄하하여 대한민국의 민족사적 정통성을 훼손하는 일이 있어서는 아니 된다.
이제는 이 어른의 건국정신과 애국애족의 정신을 받들어 후손에 길이 전하는 일이 우리들의 책무이다.
건국의 아버지! 국부 이승만 박사와 4·19의거에서 희생된 학생들의 명복을 빌면서, 건국대통령 이승만 박사의 동상이 세종로 한복판에 건립되고 서울 중심지에 기념관을 세우는 날이 하루속히 오기를 바란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