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안보
북한, 도발하면 한순간에 발삭난다‘세계 최강’ 미국 군사력의 위엄

최근 북한이 개성 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도발을 감행했다. 하지만 추가 도발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에서 김정은은 군사 도발을 보류한다며 일단 꽁무니를 내린 상태다. 이는 미 항모 3척이 한반도 인근에 재등장하는 등 미국의 군사 압박 수위가 높아진 것과 무관하다고 할 수 없다. 북한이 감히 전쟁을 벌일 수 없는 이유, 한국의 혈맹 미국의 군사력을 소개한다.

■ 죽음의 천사

AC-130 건십은 ‘죽음의 천사’라고 불린다. 상공에서 목표 지점을 향해 대구경 야포, 기관포 등을 발사해 지상을 쑥대밭으로 만들며 이는 ‘하늘에서 내리는 죽음의 비’라고 불린다.

■ 세계 최강의 전투기

F-22 랩터는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불리며 스텔스 기능을 갖춰 북한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미군의 전략자산이기도 하다.

■ 미군의 전투기 전력

미국은 마치 자동차 찍어내듯 전투기를 생산하고 있다.

■ 중소국가 전투력 ‘미 항모 전단’

북한 정도의 중소국가 규모는 단번에 초토화시킬 수 있는 미국의 항모 전단. 이 항모 전단들의 존재로 인해 미군은 전 세계를 단독으로 상대해도 이길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 미사일

미군 군사력의 막강한 전투자산 중 하나인 미사일. 미국은 최근 초음속미사일과 전략미사일 등 첨단 미사일 무기의 대량생산에 나섰다.

■ 최첨단 군사용 로봇 슈트

미군이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최첨단 군사용 로봇 슈트. 대량생산이 시작되면 미군 보병의 전투력을 경이롭게 상승시킬 수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