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책소개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아졌다
‘당신만 몰랐던 매혹적인 바다이야기

 우리는 매일 플라스틱 쓰레기를 끊임없이 버리고 있다.
이러한 플라스틱 쓰레기의 가장 큰 문제는 한 번 생산되면 없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생산된 플라스틱의 대부분은 결국 가장 낮은 곳, 바다로 흘러들게 되어있다.
한번 바다에 들어간 플라스틱은 사실상 회수가 불가능하다.
플라스틱은 크기와 관계없이 바다 생명을 위협한다.
이 위협은 두 가지 형태로 나눌 수 있다.
먼저, 바다를 끝없이 떠도는 플라스틱은 해양 생물에 치명적인 위협이 된다.
그물, 비닐 포장, 밧줄, 스티로폼 등에 목을 졸리거나 몸이 얽혀서 수많은 해양 동물이 죽어간다.
우리는 TV나 인터넷을 통해 쓰레기로 인해 고통 받는 해양 동물의 끔찍한 모습을 보아왔다.
그물에 몸이 걸려서 움직이지 못해 굶어 죽어가는 돌고래, 플라스틱 빨대가 코에 꽂힌 채 힘겹게 살아가는 바다거북, 점점 목을 파고 들어가는 그물에 얽힌 바다사자, 끊어지지 않는 낚싯줄에 감겨 몸 일부가 잘려나간 물개 등.
크기가 작은 플라스틱 입자는 지극히 폭넓은 생물 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미세 플라스틱은 바다에서 먹이 사슬을 거치며 이동한다.
이렇게 반복적으로 축적된 플라스틱 속 환경호르몬은 결국 인간에게까지 영향을 미친다.
우리가 먹는 조개, 광어, 참치에 미세 플라스틱이 잔뜩 들어있다고 상상해 보라.
그렇다면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할 획기적인 대책은 없는가?
다들 아는 단순한 방법이 있다. 바다로 들어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는 것이다.
바다로 들어가지 않게 하는 구체적인 방법에 집중하는 것이 현실적이다. 그리고 실천이 중요하다.
- 책 내용 중 -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