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일흔 한 살 무적 해병대

천하무적 우리 해병 1949년 4월 15일
진해 덕산 비행장 격납고 해군 장사병 380명 모여
태어난 대한민국 해병대 자랑스러운 조국방패다

지리산 공비토벌, 여순반란 사건 진압하고
곧 이어 형제 싸움 6.25사변 급히 만나
김성은 통영상륙작전은 귀신 잡는 해병 낳았다

인천상륙작전 수도탈환 후 넘은 삼팔선
북한 땅 가는 곳마다 승전가 힘차게 부르고
태극기 자유깃발을 하늘 높이 휘날렸다

압록강 건너 온 중공군에 잠시 뒤로 간 국군
해병대 선봉부대 도솔산, 김일성 고지 탈환하여
앞질러 적군 섬멸에 해병 승전 용감했다

원치 않는 휴전 와도 반공정신 억센 해병대
서부전선 굳게 지키며 청룡부대 월남자유 잘 지켰다
어느새 일흔 한 살 된 무적 해병대 나라 앞날 튼튼하다


▲ 오동춘
짚신문학회 회장
해병 132기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