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훈소식
제10주기 ‘천안함 46용사 추모식’ 거행
천안함 46용사 위령탑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해병대 6여단을 비롯한 장병들이 경례하고 있다. <사진제공=해군>

서해를 지키다 전사한 천안함 46용사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제10주기 천안함 추모식이 지난 3월 26일 거행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열린 이날 추모식은 개식사, 천안함 46용사에 대한 묵념, 작전경과 보고, 천안함 46용사 다시 부르기, 헌화 및 분향, 국방부 장관 추모사, 육·해·공군·해병대 합창단 추모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천안함 선체 앞에서 열린 이날 추모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천안함 유가족과 생존 장병,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손정목 천안함재단 이사장 등 150여 명만 참석했다.
이와 관련해 정 장관은 “천안함 피격 10주기를 맞아 더 많은 분과 함께 행사를 개최하는 것이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기 위해 당연한 도리이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추모 행사를 조정해 매우 안타깝고 유가족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해군은 행사장에 현장 검역소를 운영하는 등 철저한 방역 대책을 마련한 가운데 추모식을 진행했다.
추모식은 46용사에 대한 묵념에 이어 해군의장대가 조총 19발을 발사하면서 시작됐다.
작전경과 보고에서 해군2함대 김태환(대령) 22전투전대장은 “2010년 3월 26일 21시22분쯤 백령도 연화리 서남방 2.5㎞ 해상에서 경비작전과 어로활동 지원 임무를 수행하고 있던 천안함이 북한 연어급 잠수정으로부터 기습적인 어뢰 공격을 받았다”고 천안함 피격 과정을 설명한 뒤 “천안함 46용사와 한주호 준위의 숭고한 희생은 국민에게 나라사랑정신을 일깨우고, 장병들에게는 해양 수호 의지를 강화하는 계기가 돼 튼튼한 안보의 구심점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보고했다.
군은 23일부터 27일까지를 ‘안보결의 주간’으로 정하고 각종 추모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연화리에 위치한 천안함 46용사 위령탑에서도 육·해·공군 합동 부대 장병 3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추모행사가 열렸다. 【고명석 기자】
 

고명석 기자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