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특집
감역학회 경고 무시한 정부 “그리고 재앙은 시작됐다”

■ 의료계 권고 무시한 정부
정부가 지난달 23일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등급인 ‘심각’으로 올렸지만 ‘뒷북 대응’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미 의료계를 중심으로 숱하게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올리자고 요구했기 때문이다.
현재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번 ‘중국발(發) 바이러스 방역 재앙’을 정부와 대통령이 방역 주체인 질병관리본부와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와 의견을 무시한 결과로 보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달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에서 유입된 코로나19가 제한적 전파를 넘어 지역사회로 전파되었음이 확인됐다”며 “감염병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지난달 18일에도 “감염병 1차 방역이 사실상 실패했다”며 재차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높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 낙관적 발언만 내놓은 문 대통령
대한감염학회 등 의학단체들도 지난달 22일 범학계 코로나19 대책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선제적으로 심각 단계로 격상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특히 대한감염학회는 지난달 2일과 15일 두 차례 권고문을 내고 네 가지 경고를 했다.
① 중국 입국 제한 확대, ②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 ③ 원인불명 감염자 급증 대비, ④ 음압병상 포화 우려를 제기했다.
하지만 정부는 귀를 기울이기는커녕 지난달 12일부터 4일 연속 신규 확진자가 없자 경계를 풀고 느슨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했고, 정부와 여당에서는 “조용히 실효적으로 차단했다”며 낙관적 발언들을 내놨다.
그런 방심의 틈을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뚫고 들어와 ‘방역 재앙’을 낳았다.

■ 정부가 ‘방역 재앙’을 낳았다
가장 논란이 되는 것은 의료계가 이미 수차례 제기한 중국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 금지 내지 이에 준하는 입국 지역 제한 확대 요구를 묵살한 것이다.
감염학회는 1차 권고문에서 “이미 중국서 입국한 사람과 중국에서 오는 입국자 모두 2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한 2차 대정부 권고문에서는 “잠재적인 2차 유행과 지역사회 유행에 대비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우리나라는 인구 밀도가 높고 유동인구가 많은 도시가 밀집되어 있어 잠재 감염자가 유입되면 확진자가 누적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정부는 이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모두 무시했다.
이후 상황은 감염학회가 1·2차 권고문에서 지적한 대로 전개됐다.
결국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자 정부는 책임 회피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이번 정부의 대응에 대해 “때를 놓친 실기(失機), 하지 말아야 할 일들을 하고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은 실책들이 산처럼 쌓였다”고 지적하고 있다. 【고명석 기자】

 

 

 

고명석 기자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