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우소식
‘故 서정우 하사, 故 문광욱 일병’ 희생은 우리를 더욱 강하게 만들었다해병대, 연평도 포격전 9주기 추모행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 연평도 포격전 9주기 추모행사에서 해병대사령부 참석자들이 경례하고 있다.

해병대사령부는 지난 11월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연평도 포격전 9주기 추모행사를 엄숙하게 거행했다.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 유가족과 친지, 참전 장병, 역대 해병대사령관, 지역 기관장, 보훈단체장, 전사자 모교 후배, 현역 장병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2010년 11월 23일 발발한 연평도 포격전의 9주기를 맞아 전사자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용전분투한 순간을 기억하며, 앞으로도 굳건한 힘으로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뒷받침해 그들의 해병대정신을 빛내겠다는 결의를 담아 진행됐다.
추모식은 전사자 유가족과 함께 묘역참배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헌화 및 분향, 추모사, 추모헌시 낭독, 추모공연, 팔각모사나이 군가 제창 순으로 추모식이 열렸다.
추모 헌시는 연평부대 백주안 병장이 직접 작성한 시를 낭독하며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은 이날 추모사를 통해 “우리 해병들은 눈앞에서 포탄이 작렬하는 절체절명의 순간에도 누구 하나 숨거나 물러서지 않았다”며, “두 해병의 숭고한 희생은 창설 70년을 맞은 우리 해병대를 더욱 강하게 만들었으며, 미래를 향해 도약하는 데에 정신적인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평도 포격전은 2010년 11월 23일 14시 34분 북한의 기습적인 포격 도발에 맞서 해병대 연평부대가 K-9자주포로 즉각 대응 대응하여 적의 도발을 격퇴한 전투이다.
이는 6·25전쟁 이후 대한민국 영토를 직접 공격하고, 민간을 상대로 군사 공격을 감행한 첫 사례이다.
북한의 공격으로 해병대원은 2명 전사, 16명이 중경상을 입었으며, 민간인은 2명 사망, 10명이 부상을 당했다.
그 당시 연평부대 장병들은 연평도 주민들을 지키기 위해 포격현장 속에서도 주민들의 대피
를 돕고, 화재를 진압하며 2차 피해를 방지했다.
해병대는 11월 18일부터 23일까지 연평도 포격전 상기기간으로 정하고 특별정신교육, 사이버
추모관 운영, 서북도서부대 지휘통제기구훈련, 행군 등을 통해 추모와 함께 전투의지를 고양했다.
연평부대는 지난 11월 23일 연평도 평화공원에서 연평부대장을 비롯한 도내·외 기관장, 주민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행사를 거행했다. 【해병대사령부】

분향하는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