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우소식
그날의 해병 영웅들, 오래오래 기억하겠습니다제69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 개최
제69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에 참석한 참전노병들

해병대사령부와 해병대전우회중앙회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서울특별시가 후원한 ‘제69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가 지난 9월 28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다채롭게 열렸다.
해마다 실시하는 이 행사는 6·25전쟁 초기 북한군에게 빼앗겼던 수도 서울을 해병대가 되찾으며 대한민국의 자우와 평회를 지켜냈던 서울 수복작전(1950년 9월 28일)을 되새기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정의로 올려져 자유로 휘날리다’를 주제로 개최된 기념행사에는 서울수복작전에 참가했던 해병대 참전용사와 6·25전쟁 유엔군 참전용사, 국회의원, 현역 장병 및 예비역, 시민 등 1천5여 명이 참석했다.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 식전행사와 기념식은 SBS 박선영 아나운서와 가수 샤이니 최민호(해병 1245) 해병이 사회를 맡았다.
이날 행사는 식전행사로 해병대 서울수복작전 영상 시청, 의장대 시범, 수색대 무적도 시범, 군악대 모둠북 공연이 펼쳐졌으며, 기념식 행사는 6·25전쟁 참전국기 입장, 태극기 게양 퍼포먼스, 국민의례, 전황 보고, 참전용사 김진부(해병 4, 해병대사관 12) 예·소령 회고사,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기념사, 이호연 해병대전우회중앙회 총재 축사, 축하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축하공연은 뮤지컬배우, 해병대 군악대 성악병, 최민호 해병이 ‘전우가 남긴 한 마디’, ‘귀신 잡는 해병’을 합창했으며, 초청가수의 공연이 끝나고 참가자 총원이 ‘나가자 해병대’가를 제창하며 서울수복 기념행사를 마무리했다.
또한 서울시청 앞 광장에는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6·25전쟁 유해 및 유품 전시, 군복 및 장비 전시, 해병대 특성화훈련 VR(가상현실) 체험, 등 다양한 세대가 함께 참여하는 다채로운 행사도 진행됐다.
국군과 유엔군은 1950년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에 성공한 뒤 같은 달 28일 서울을 탈환했으며, 해병대는 매년 서울수복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박흥배 보도국장】
 

제69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에서 태극기 게양 퍼포먼스가 진행되고 있다.
제69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에 참석한 참전노병들
제69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에 국민의례 하는 참석자들
제69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
제69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에 참석한 참전노병들이 나가자 해병대가를 부르고 있다.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