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우소식
사과하는 자, 받는 자의 마음가짐
엄주섭 회장

지난 9월 2일자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s)에 재미있는 기사가 실렸다.
요즈음 한일 관계가 매우 시끄러운 가운데 그전에도 있었던 (독일)빌리브란트 총리의 사과가 있었지만, 독일이 폴란드에 대한 나치의 공포 행위를 180년 만에 또 사과를 했다.
일본이 한국에 대해 계속 뻗대고 있는 장면과는 너무 대조적이다.
한 번 잘못한 큰 잘못을 두고두고 사과해도 이것은 흉이 아니고 바르고 옳은 것을 드높여 주는 인간가치의 존중이기 때문에 후세를 향해서도 부끄러울 것이 없다.
일본은 이런 (역사적)사과에 대해 체면만 앞세우다보니 사과를 하는 것이 너무 민감한 것 같다.
그 시대를 겪지 않은 현대인들은 그 당시 상황이나 사실을 모를 수가 있다. 그렇다고 해서 이것이 진실을 가리는 장막이 돼서는 안 된다.
사과를 한다고 해서 후세의 체면을 깎는다기보다 그들에게 오히려 용기(잘못을 사과하는)를 주는 것이 되어 좋은 역사 교육이 될 것이다.
무리하게 몇 번이나 반복시켜 사과 받는 쪽의 체면치례에 빠져서는 안 된다.
자연의 정직성과 진리를 일깨워 좋은 선에서 몇 번이고 반복되어야 한다.
부정하고 덮을수록 진리는 되살아난다. 【丹海 엄주섭 해간 18기, 예·소령, 단해그룹 회장】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