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우소식
마린온 책임자 김조원 KAI 사장,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 반대한다마린온 추락사고 순직희생자 유가족 기자회견 개최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희생자 유가족과 하태경 의원이 김조원 KAI 사장의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세월호 희생자들 유가족과 함께 한 정치
마린온 순직 희생자 유가족들에게도 똑같이 보여주기를…

■ 단 한 번도 책임 있는 사죄한 적 없어…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의 추락사고의 제작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김조원 사장이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됐다.
이와 관련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희생자 유가족들은 지난 7월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조원 KAI 사장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유가족들은 하태경(바른미래당·부산 해운대구갑)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가졌다.
고 박재우 병장의 아버지인 박영호 씨는 유가족 대표로 “우리는 한국항공우주산업 주식회사 사장 김조원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을 반대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낭독했다.
박 씨는 “우리는 이 사고에 관련하여 마린온 헬기 제작회사인 주식회사 항공우주산업을 검찰에 고소·고발한 바 있다”며 “이 사망사고의 책임 소재에 대한 더욱 면밀한 검찰의 수사를 요청함과 동시에 피고소인의 과실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내려 다시는 이러한 인명의 희생이 없도록 하여 주시길 강하게 촉구하는 진정서를 세 차례에 걸쳐 제출한 바 있다”고 말했다.
또한 “검찰이 이 사고에 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시점에서, 수사의 피고소인을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사장은 마린온 사고헬기 제작사 대표로 사고헬기의 제작과 관리에 책임이 있는 사람”이라며 “김 사장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될 경우 아직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에 부도덕하고 정당치 않은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김 사장은 자신의 회사가 제작한 불량 헬기 때문에 5명의 무고한 젊은 장병들이 희생된 어처구니없는 사고에 대해 단 한 번도 책임이 있는 사죄를 한 적이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에서 희생자들의 유가족과 끝까지 함께 한 사람을 위한 정치를 우리에게도 보여주길 눈물로 청한다”고 강조했다.

■ 검찰 수사 대상자가 민정수석에 임명
하태경 의원은 “김 사장은 마린온 사고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이고, 수사를 받아야 하는 사람”이라며 “마린온 사고 책임자가 민정수석으로 가는 것이 과연 온당한지 의문”이라고 문제 제기를 했다.
또한 “KAI가 조립하고 검증하게 되어 있지만 제조공정상 균열을 일으킨 핵심 부품 로터마스트를 공급하는 프랑스 회사에만 책임을 지우고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발뺌을 하고 있다”며 “김 사장은 공직자로서 최소한의 정직성, 책임성이 없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동차가 사고가 났다고 치자, 부품 때문에 사고가 났다면 그 책임을 부품사에만 물려야 되겠느냐”며 “부품을 쓴 자동차 회사에도 책임이 있는 만큼 카이 사장도 응당한 책임을 져야 맞다”고 설명했다.
특히 “민정수석은 검찰에 영향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일종의 이해관계 충돌이라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와 관련 진성호 전 국회의원은 유튜브 방송 ‘진성호의 융단폭격’을 통해 “마리온 헬기는 제작사인 카이의 정비를 받은 직후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며 “김종원 KAI 사장 때문에 5인의 해병이 순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데 이런 식의 인사를 해서는 안 된다”며 “이번 인사는 청와대가 마린온 추락사고를 제대로 조사할 의도가 없다는 것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고명석 기자】

고명석 기자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