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특집
고맙소, 동지들이여! 후배들이여!70년 만에 불러보는 6·25전쟁 1,800여 전사자 영령들
6·25전쟁 1,800여 해병대 전사자들이 있는 국립현충원 【사진=박흥배 보도국장】

6월은 국민의 호국정신과 보훈의식, 그리고 애국정신을 위해 지정된 ‘보훈의 달’이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 바친 우리의 선열들을 생각하며 호국영령을 기리는 날을 6월 6일 현충일로 정하고 공휴일로 지정했다.
6월 6일은 24절기 중 ‘망종’에 해당하는 때며 예로부터 손(귀신)이 없는 날이라 하여 주로 제사를 지내던 절기였다.
이렇게 현충일이 있는 달을 국가보훈의 달로 지정하였다.
이 같은 성스러운 달을 맞아 6월 한 달 동안 본지 발행호를 특별 증면하여 6·25전쟁과 베트남전에서 산화한 해병대전우들의 전사자 명단을 올려놓아 100만 해병대전우들과 국민 모두와 함께 그 넋을 위로하고자 한다.
특히 해병대는 소수의 병력으로 시작하였지만 공산주의로부터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내는 중요한 역할을 충성스럽게 감당한 대한민국 최강 군대다.
그 뿌리는 해병대정신을 창조하고 계승·발전시킨 우리 해병대 원로들의 절대적인 힘이었다.
해병대 창설 70주년을 맞아 본지는 6·25전쟁 당시 전사한 해병대 선배들의 넋을 위로하며 그 유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그 이름을 올려 놓는다.
이 같은 일은 해병대 70년 역사상 최초의 일이고 그 어느 군대도 하지 못한 일을 하는 것이다.
그 원천은 모두 ‘무적해병신문’ 독자들의 힘이다.
독자가 있기에 신문이 있고 신문이 있기에 오늘의 자랑스러운 해병대의 모습을 해병대 가족과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는 것이다.
독자들의 작은 힘이 모여 100만 해병대를 통해 국가 안보에 큰 메아리로 울려 퍼질 것을 기대한다.
해병대여 영원하라! 무적해병신문 독자여 영원하라! 【신동설 발행인】

6·25전쟁 1,800여 해병대 전사자들이 있는 국립현충원 【사진=박흥배 보도국장】
해병대 전사자들이 있는 동작동 국립현충원
해병대 전사자들이 있는 동작동 국립현충원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