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편지
해병 4기는 내 인생의 자랑
이연화 (여)해병 4기

21살 어린 나이에 나라를 지키겠다는 패기만으로 군대에 입대하였습니다.
힘든 훈련을 받으면서도 버틸 수 있었던 이유는 ‘해병’이었기 때문입니다.
벌써 군대를 전역한 지 70년 정도가 흘렀습니다.
5명의 자식을 키우며 해병 4기로 살아온 세월은 저에게 가장 자랑스러운 일이었습니다.
이번에 대한민국해병대 70년사에 제 이름을 올릴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